PANNA TALK
An Unshakable Mind 05/05/2019
the first SATI MASTER Buddhapāla Mahāthero
18/05/2020
An Unshakable Mind

Bhikkhu Buddhapāla
THE FIRST SATI MASTER
buddhapala@hotmail.com



We judge and act on the present and future based on past experiences. What anyone has not experienced can be guessed and inferred. It is not easy to understand correctly.

How wide and deep your experience was is closely related to how you can make the right choices. Parents or teachers diligently try to expand the experiences of their children or disciples.

Books, lectures, etc. are all about what others have experienced, so it must be a limited experience that lacks field experience. A wise teacher sends the disciples to the field to experience the live breathing scene, whereas an unwise teacher with overflowing obsolete knowledge leads the disciples to the desk to recite the experiences of others through text.

He says the disciples to have a high and far-reaching dream. However, due to narrow and limited experience, their thoughts tend to be narrow, and their choices and actions also seem mean and vulgar.

Even now, the experience remains clear and unforgettable. In elementary school 5th grade, a friend of mine, who had been to a relative's in Busan during the summer vacation, said, “I went to Busanjin Station. But I didn't know the direction. I asked a passer-by and he drew a map. So, I found it easy.” And, he was beaten up by us. How can an ordinary public draw the map? Don't lie. Oh my gosh!

This was the limit of the knowledge we experienced at the time. After that, I had a bond to meet an excellent teacher and as I experience a wide world, my discerning eye has grown a bit just as little as the tears of a chicken.

Nevertheless, nothing ends at one time. It can barely get a look only after several trials. Grandmothers even say, “A monk becomes a good monk after twice or three times of trials.' There is no other way than just learning and learning from previous experiences to mature yourself.

Nonetheless, I always believe in myself and choose every moment with a unshakable mind and move forward. ‘an unshakable mind’ Therefore, Buddha said an unshakable mind is the driving force that accomplishes everything. For anyone, this is the first way that has never been experienced before. It is naturally normal to be at a loss.


不動心 흔들리지 않는 마음

우리는 과거의 경험에 기초해서 현재와 미래를 판단하고 행동한다. 누구나 경험하지 않은 것은 짐작하고 유추할 수는 있어도 올바르게 알기 쉽지 않다.
얼마나 넓고 깊은 경험을 했느냐는 얼마나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느냐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 그래서 부모나 스승은 자신의 자식이나 제자의 경험을 확장시키기 위해 부지런히 노력한다.
책이나 강의 등은 다른 사람이 경험한 것을 전해 듣는 것이기 때문에 현장경험이 결여된 제한된 경험일 수밖에 없다. 그래서 현명한 스승은 제자들을 현장으로 보내서 살아 숨 쉬는 현장을 경험하도록 유도하고, 넘치는 스승은 책상머리에서 다른 사람의 경험을 문자를 통해서 암기하도록 유도한다.
높고 원대한 꿈을 가지라고 말하지만 경험이 협소하다보니 사고의 폭이 좁을 수밖에 없고 선택과 행동 또한 비루하고 천박해 보인다.
지금도 그 경험이 선명하게 마음에 남아있어 잊을 수가 없다. 초등학교 5학년 때쯤 여름 방학 때 부산 친척집에 다녀온 친구가 말하길, “부산진역에 내렸는데 길을 몰라서 지나가던 사람에게 물었더니 약도를 그려주어서 쉽게 찾아갔다고 한다.” 그리고 그 친구는 우리들에게 실컷 두들겨 맞았다. 지도를 어찌 일반인이 그릴 수가 있나. 거짓말하지 말라. 세상에!
이것이 당시 우리가 경험한 앎의 한계였다. 그 후 인연이 되고 좋은 스승 만나서 넓은 세상을 경험하면서 세상을 보는 안목이 병아리 눈물만큼 성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한 번에 끝나는 법이 없다. 항상 몇 번을 거듭해야 겨우 모양새를 갖춘다. 오죽했으면 할매들 말이 '시님은 두세 번 해야 제대로 한다' 고 말을 한다. 단지 이전의 경험으로부터 배우고 또 배워 스스로를 성숙시키는 것 외에 달리 길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나 자신을 믿고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매 순간 선택하고 앞으로 나아간다. 不動心 그래서 세존은 부동심이야말로 모든 것을 이루는 원동력이라고 한다. 누구나 이전에 경험해 보지 않은 처음 가는 길인데. 헤매는 것이 정상이지.

PANNA
An Unshakable Mind 05/05/2019
the first SATI MASTER Buddhapāla Mahāthero
18/05/2020
An Unshakable Mind

Bhikkhu Buddhapāla
THE FIRST SATI MASTER
buddhapala@hotmail.com



We judge and act on the present and future based on past experiences. What anyone has not experienced can be guessed and inferred. It is not easy to understand correctly.

How wide and deep your experience was is closely related to how you can make the right choices. Parents or teachers diligently try to expand the experiences of their children or disciples.

Books, lectures, etc. are all about what others have experienced, so it must be a limited experience that lacks field experience. A wise teacher sends the disciples to the field to experience the live breathing scene, whereas an unwise teacher with overflowing obsolete knowledge leads the disciples to the desk to recite the experiences of others through text.

He says the disciples to have a high and far-reaching dream. However, due to narrow and limited experience, their thoughts tend to be narrow, and their choices and actions also seem mean and vulgar.

Even now, the experience remains clear and unforgettable. In elementary school 5th grade, a friend of mine, who had been to a relative's in Busan during the summer vacation, said, “I went to Busanjin Station. But I didn't know the direction. I asked a passer-by and he drew a map. So, I found it easy.” And, he was beaten up by us. How can an ordinary public draw the map? Don't lie. Oh my gosh!

This was the limit of the knowledge we experienced at the time. After that, I had a bond to meet an excellent teacher and as I experience a wide world, my discerning eye has grown a bit just as little as the tears of a chicken.

Nevertheless, nothing ends at one time. It can barely get a look only after several trials. Grandmothers even say, “A monk becomes a good monk after twice or three times of trials.' There is no other way than just learning and learning from previous experiences to mature yourself.

Nonetheless, I always believe in myself and choose every moment with a unshakable mind and move forward. ‘an unshakable mind’ Therefore, Buddha said an unshakable mind is the driving force that accomplishes everything. For anyone, this is the first way that has never been experienced before. It is naturally normal to be at a loss.


不動心 흔들리지 않는 마음

우리는 과거의 경험에 기초해서 현재와 미래를 판단하고 행동한다. 누구나 경험하지 않은 것은 짐작하고 유추할 수는 있어도 올바르게 알기 쉽지 않다.
얼마나 넓고 깊은 경험을 했느냐는 얼마나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느냐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 그래서 부모나 스승은 자신의 자식이나 제자의 경험을 확장시키기 위해 부지런히 노력한다.
책이나 강의 등은 다른 사람이 경험한 것을 전해 듣는 것이기 때문에 현장경험이 결여된 제한된 경험일 수밖에 없다. 그래서 현명한 스승은 제자들을 현장으로 보내서 살아 숨 쉬는 현장을 경험하도록 유도하고, 넘치는 스승은 책상머리에서 다른 사람의 경험을 문자를 통해서 암기하도록 유도한다.
높고 원대한 꿈을 가지라고 말하지만 경험이 협소하다보니 사고의 폭이 좁을 수밖에 없고 선택과 행동 또한 비루하고 천박해 보인다.
지금도 그 경험이 선명하게 마음에 남아있어 잊을 수가 없다. 초등학교 5학년 때쯤 여름 방학 때 부산 친척집에 다녀온 친구가 말하길, “부산진역에 내렸는데 길을 몰라서 지나가던 사람에게 물었더니 약도를 그려주어서 쉽게 찾아갔다고 한다.” 그리고 그 친구는 우리들에게 실컷 두들겨 맞았다. 지도를 어찌 일반인이 그릴 수가 있나. 거짓말하지 말라. 세상에!
이것이 당시 우리가 경험한 앎의 한계였다. 그 후 인연이 되고 좋은 스승 만나서 넓은 세상을 경험하면서 세상을 보는 안목이 병아리 눈물만큼 성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한 번에 끝나는 법이 없다. 항상 몇 번을 거듭해야 겨우 모양새를 갖춘다. 오죽했으면 할매들 말이 '시님은 두세 번 해야 제대로 한다' 고 말을 한다. 단지 이전의 경험으로부터 배우고 또 배워 스스로를 성숙시키는 것 외에 달리 길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나 자신을 믿고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매 순간 선택하고 앞으로 나아간다. 不動心 그래서 세존은 부동심이야말로 모든 것을 이루는 원동력이라고 한다. 누구나 이전에 경험해 보지 않은 처음 가는 길인데. 헤매는 것이 정상이지.

TOP